약재 소식뉴스


home > 한약재정보 > 약재 소식뉴스

한약재 황기, 자외선으로 생긴 피부 염증 억제한다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.06.24 오전 9:27:33
첨부파일 조회수 484

【세종=뉴시스】박영주 기자 = 농촌진흥청은 23일 열처리 과정을 거친 '가공 황기'가 자외선(UVB) 손상으로 생긴 피부 염증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.

 UVB는 피부조직과 DNA에 손상을 줘 피부 염증, 미세 주름, 반점, 색소 침착 등으로 피부 노화를 일으킨다.

연구진은 생환기를 200도에서 30분간 열처리하고 쉬는 과정을 반복해 가공 황기를 만든 뒤 이를 자외선으로 손상된 동물시험 대체용 인공 피부에 발라 경과를 지켜봤다.

그 결과 손상된 인공 피부의 염증 인자가 30~70% 억제가 됐다. 또 면역·염증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 생성도 최대 75%가량 억제됨을 확인했다.

가공 황기 처리 군은 생황기를 처리한 것보다 염증 인자 발현과 면역·염증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 생성이 50% 더 억제됐다. 또 자외선 피부 손상을 차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 

농촌진흥청은 연구 결과를 특허출원하고 황기 관련 제품의 산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.

 
untitled.png


이전글 참당귀 잔뿌리, ‘굵기 가늘어도 유효성분 많아’
다음글 중국 산지 견학 및 약재 동향 파악~~~

목록